장우진 '탁구천재' 조대성 꺾고 첫 우승…서효원은 정상 복귀

종합선수권 남자단식 결승서 4-0 승리…서효원은 전지희에 4-2 역전승

경주 근화여고 출신인 서효원이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전지희와의 종합선수권 결승에서 공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경주 근화여고 출신인 서효원이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전지희와의 종합선수권 결승에서 공을 받아 넘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의 간판 장우진(미래에셋대우)이 제72회 파나소닉 종합선수권대회에서 '탁구천재' 조대성(대광고)의 상승세를 잠재우고 첫 우승 기쁨을 누렸다.

장우진은 23일 제주 사라봉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16세의 고교생 선수 조대성을 4대0(11-7 12-10 11-7 11-6)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작년 대회 결승에서 김동현(상무)에게 2대4로 져 우승을 놓쳤던 장우진은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장우진은 올해 코리아오픈 3관왕에 이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남자복식 우승과 혼합복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조대성은 작년 대회 4강에서 장우진에게 0대4로 완패한 데 이어 2년 연속 장우진의 벽에 막혔다. 만 16세인 조대성은 종전 남자 선수 결승 진출 최연소 기록(18세)을 보유한 안재형 전 여자대표팀 감독을 뛰어넘고 값진 준우승을 수확했다.

앞서 열린 여자단식 결승에서는 '수비 달인' 서효원(한국마사회)이 전지희(포스코에너지)에게 4대2(5-11 13-15 11-9 11-5 11-7 11-5) 역전승을 거두고 2011년 대회 이후 7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혼합복식에서는 조승민-김지호(삼성생명) 조가 조대성(대광고)-신유빈(청명중) 조를 3대2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또 남녀 복식에서는 장우진-정영식 조와 전지희-이다솜 조가 각각 우승해 장우진과 조승민, 전지희는 나란히 대회 2관왕이 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