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대표팀, 월드컵 1차 대회 '노골드 수모'

남녀부 개인전 금메달 없이 남녀 계주 銀·혼성계주 銅
월드컵 1차 대회 은메달 4개·동메달 2개로 마무리
평창 메달리스트 심석희·최민정·황대헌·임효준 '노골드'

5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헝가리의 샤오앙 류가 맨앞에서 질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5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헝가리의 샤오앙 류가 맨앞에서 질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강 전력의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노 골드' 수모를 당하는 안타까운 성적표를 받았다.

한국 남녀 대표팀은 5일(한국시각) 캐나다 캘거리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박지원(단국대)이 1분24초868로 결승선을 통과해 샤오앙 류(헝가리·1분24초818)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남자 1,000m에 출전한 김건우와 홍경환(이상 한국체대)은 나란히 준결승에서 탈락해 메달 사냥에 동참하지 못했다.

또 남자 500m 2차 레이스에 나선 평창올림픽 메달리스트 황대헌과 임효준(이상 한국체대)을 비롯해 전날 남자 1,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준서(신목고)도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메달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여자 1,000m에서는 김지유(콜핑팀), 노아름(전북도청), 김예진이 메달에 도전했지만 노아름만 준결승까지 올랐을 뿐 김지유와 김예진은 모두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 도전한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 최지현(이상 성남시청)도 결승 진출에 실패해 메달권에 미치지 못했다.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된 혼성계주 결승에 나선 최민정-김예진-이준서-박지원은 2분38초827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추가했다. 최민정-김지유-김예진-심석희가 호흡을 맞춰 출격한 여자 계주 결승에서도 한국은 러시아(4분03초925)에 0.041초차 뒤진 4분03초96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에 그쳤다. 남자 계주 결승에 나선 홍경환-이준서-임효준-박지원도 6분28초857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헝가리(6분28초625)에 밀려 은메달에 머물렀다.

이로써 남녀 대표팀은 이번 1차 월드컵에서 치러진 개인전(500m·1,000m, 1,5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모두 실패하며 은메달 4개와 동메달 2개만 확보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