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 첫 우승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전인지·김인경 나란히 승리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성현, 김인경, 전인지, 유소연. 연합뉴스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성현, 김인경, 전인지, 유소연. 연합뉴스

한국이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다.

김인경(30), 유소연(28), 박성현(25), 전인지(24)로 팀을 구성한 우리나라는 7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 경기에서 2승 1무 1패를 기록해 승점 15로 우승했다.

2014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1회 대회 3위, 2016년 2회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고, 처음 한국에서 열린 올해 대회에서 세계 최강의 자존심을 지켰다. 우승 상금은 선수당 10만 달러씩 총 40만 달러(약 4억5천만원)다. 2위 자리는 승점 11씩 기록한 미국과 잉글랜드가 나눠 가졌다.

우리나라는 이날 오전에 진행된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잉글랜드를 상대로 2승을 따내 승점 10을 안고 싱글 매치플레이에 진출했다. 8개 나라가 출전한 이번 대회는 각 조 상위 2개 나라와 조 3위 국가 간 플레이오프에서 이긴 나라까지 5개국이 결선인 싱글 매치플레이를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별리그와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얻은 승점 합으로 순위를 정하기 때문에 조별리그에서 10점으로 가장 많은 승점을 따낸 한국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뜻밖에 고전했다. 먼저 세계 랭킹 1위 박성현과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맞대결에서 박성현이 2홀 차로 패했다. 하지만 전인지가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를 상대로 1홀 차 승리를 따내 한숨을 돌렸고, 김인경이 잉글랜드 브론테 로와의 맞대결을 1홀 차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인경은 1홀 차로 끌려가던 12번부터 14번 홀까지 연달아 승리하며 승부를 뒤집어 이날 한국 우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만일 김인경이 로에게 졌다면 김인경의 2점이 잉글랜드에 넘어가며 4점이 좌우돼 우승의 향방도 알 수 없는 상황이 될 뻔했다.

마지막 경기로 열린 유소연과 렉시 톰프슨(미국)의 대결에서는 유소연이 16번 홀을 따내 올 스퀘어를 만든 뒤 남은 2개 홀을 잘 버텨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인지는 4전 전승, 유소연은 3승 1무로 선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