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쿠어스필드서 이적 후 첫 피홈런·실점

다저스 벨린저에게 동점포 허용…16경기 만에 실점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이적 후 첫 피홈런과 실점을 '투수의 무덤' 쿠어스필드에서 내줬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5대3으로 앞선 8회초 등판, ⅔이닝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흔들렸다.

콜로라도가 1대3으로 뒤진 7회말 1사 만루 크리스 아이어네타 타석에서 나온 포일과 아이어네타의 좌월 3점 홈런으로 역전한 직후에 오승환이 등판했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초반에는 무척 믿음직스러웠다. 오승환은 첫 상대 매니 마차도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다음 타자 저스틴 터너는 삼구삼진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맷 켐프에게 좌중간 인정 2루타를 내주면서 흔들렸다. 오승환이 후속타자 코디 벨린저에게 던진 초구는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연결됐다. 점수는 5대5 동점이 됐다.

오승환의 콜로라도 이적 후 첫 피홈런이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절인 지난 6월 2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이후 첫 피홈런이다. 또 타자 친화 구장으로 유명한 콜로라도의 홈 구장 쿠어스필드에서 맞은 첫 홈런이다.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도 중단됐다.

오승환은 족 피더슨에게 볼넷을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33에서 2.63으로 올랐다. 콜로라도는 결국 5대8로 패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