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면식도 없는데… 입원환자 링거에 청소용 세재 집어넣은 30대 구속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의 수액에 욕실 청소용 세제를 넣은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8일 대전 동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10시쯤 자신이 입원해 있던 대전 동구 한 병원 6인 병실에서 다른 환자 B(60대 남성)씨의 수액에 욕실용 세제를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수액이 잘 들어가게 해주겠다"며 B씨에게 접근해 주사기로 세제를 넣다.

이후 팔에 극심한 통증을 느낀 B씨는 곧바로 간호사를 불러 응급처치를 받았고 의료진이 B씨가 맞고 있던 수액팩 속에 욕실 청소용 세제가 섞여 있는 걸 보고 112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긴급 체포했는데, 당시 A씨 환자복에서 범행에 사용된 주사기가 발견됐다. A씨의 환자복에서도 세제가 검출됐다.경찰은 체포 다음날 A씨를 구속했지만 A씨는 검찰에 송치될 때까지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병원에서 혈액 투석 중이다"며 "두 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도 아니고 병원 생활을 하며 다툰 적도 없는데 A씨가 계속 범행을 부인하면서 범행 동기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