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위덕대 박훈탁 교수 “5.18은 시민 폭동, 북한군 범죄” 주장 ‘논란’

비난여론 확산…대학 측 뒤늦게 진상 파악 나서

박훈탁 위덕대 교수. 유튜브 채널 '박훈탁TV' 캡쳐 박훈탁 위덕대 교수. 유튜브 채널 '박훈탁TV' 캡쳐

경북 경주 위덕대 한 교수가 온라인 강의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이자 시민 폭동"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위덕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박훈탁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최근 '사회적 이슈와 인권' 과목 온라인 강의에서 사전검열과 표현의 자유를 설명하며, "1980년 광주에 계엄령이 선포돼 20사단이 광주에 들어가려고 했을 때 300명에서 600명의 폭도들이 20사단을 쫓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폭도들은 20사단 차량과 버스를 탈취해 광주 '아시아 자동차'에 간 뒤 수십 대의 장갑차와 버스를 뺏고 마흔 군데가 넘는 무기고를 털어 광주에 집결해서 총질을 했다. 폭도들이 광주 교도소를 다섯 차례나 습격했는데 이게 민주화운동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광주에서 죽은 사람이 200명 정도 되는데 70%가 등에 카빈총을 맞고 죽었다"면서 "카빈총은 국군이 사용한 총이 아니고 폭도들이 무기고에서 탈취한 총인만큼 이는 폭동"이라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또 "광주 폭동에 대해서 연구를 많이 한 분이 지만원 박사다. 5.18 왜곡 처벌법은 광주사태의 진실에 관해서는 입을 틀어막겠다는 의도"라며 "5.18 왜곡 처벌법이 학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지 중간고사 과제물로 내겠다"고 말해 학생들의 빈축을 샀다.

박훈탁 교수는 '박훈탁 TV'란 이름의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보수 유튜버로 9만여 명의 구독자를 두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위덕대엔 박 교수 파면 및 강력한 형사처벌을 요구하는 항의성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위덕대는 8일 오후 비상대책 회의를 열어 해당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시키는 한편,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