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측면 지원설' 부인…尹이 만났다는 여권 정치인에 대한 추측도 내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측면 지원설'을 부인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민 단국대 교수 등 이른바 '조국 흑서' 공동 저자들이 윤 전 총장을 측면 지원할 계획이라는 TV조선 보도를 공유하며 "내 계획은 여행 가는 것밖에 없는데… 한 일주일 제주도에 가고 싶다"고 했다.

TV조선은 같은 기사에서 윤 전 총장이 사퇴 전 반문(反文) 성향을 가진 여권의 거물 정치인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을 전했다.

진 전 교수는 댓글을 통해 '반문 성향의 여권 거물 정치인'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나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