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우익 여론전 나선다…'램지어 옹호' 하버드 총장에게 감사 엽서

 

하버드대 로스쿨 학장에게 감사 이메일을 보내자는 넷우익의 글.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하버드대 로스쿨 학장에게 감사 이메일을 보내자는 넷우익의 글.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매도한 미국 하버드 대학 마크 램지어 교수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여론이 커지자 일본 우익들이 램지어 교수 지키기 운동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의 트위터 등 인터넷 공간에서 활동하는 일본의 넷우익은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 총장에게 감사 엽서 보내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배카우 총장이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담긴 주장은 학문의 자유에 해당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인 데 대해 적극적으로 감사의 뜻을 표시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존 매닝 로스쿨 학장의 이메일 주소를 공유하면서 감사 메시지를 보낼 것을 권유하고 있다.

'진실을 추구하는 하버드대의 이념에 따라 학문의 자유를 지켜주신 데 대해 감사합니다'라는 모범문구도 제시됐다.

일본 우익은 램지어 교수 논문을 비판하는 학자들에 대한 보복에도 나섰다.

일본 우익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한 공개 비판에 나선 에이미 스탠리 노스웨스턴대 교수의 징계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대학 측에 보내고 있다.

스탠리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게재를 예고한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 공개적으로 논문 철회를 요구한 인물이다.

일본 우익은 과거 스탠리 교수가 일본을 멸시하고 일본인에 대한 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것을 징계 이유로 들었다.

한편 램지어 교수에게 응원 이메일을 보낸 뒤 "열심히 하겠다"는 답장을 받았다는 인증샷을 올리는 우익인사들도 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