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고왕' 동아제약 성차별에 뭇매 "생리대는 팔고 싶지만 女채용은 싫다?"

최호진 동야제약 대표. 네고왕 유튜브 방송 캡쳐 최호진 동야제약 대표. 네고왕 유튜브 방송 캡쳐

최근 여성용품 할인판매 유튜브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동아제약이 채용과정에서 여성지원자를 차별했다는 의혹이 일어 빈축을 사고 있다.

동아제약측은 즉시 사과문을 올렸지만 여성 지원자를 우롱하는 여성용품 판매회사라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공개된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네고왕2'엔 진행자 장영란이 동아제약을 찾아 해당 회사의 생리대 제품 할인 협상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영란은 '네고왕'으로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는 '생리대왕'으로 그려졌다. 해당 영상은 하루 만에 조회 수 122만회를 넘기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영상 댓글에 한 누리꾼이 "지난해 동아제약 채용 과정에서 차별을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고, 뒤이어 비슷한 후기가 이어지며 채용 성차별 논란이 일었다. "여성은 뽑기 싫은데 여성용품은 팔고 싶은 회사" "대체품도 많은데 굳이 이 회사 생리대를? 앞으로 불매하겠다"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이런 종류의 여성혐오를 대놓고…" 등의 누리꾼 반응도 이어졌다.

 

유튜브 캡쳐. 유튜브 캡쳐.

실제로 기업정보 공유사이트엔 동아제약이 여성지원자에게 '여자는 군대 안 갔으니까 남자보다 월급 덜 받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나' '군대 갈 생각이 있나' 등을 물었다는 후기가 있다.

동아제약 측은 해당 영상에 최 사장 명의의 댓글을 통해 "지난해 신입사원 채용 1차 실무면접과정에서 면접관 중 한명이 지원자에게 면접 매뉴얼을 벗어난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지원자와 고객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면접관에 대한 징계 처분과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면접관에 대한 내부 교육을 강화하겠다"며 "네고왕 촬영 전 인지하지 못했던 면접 건이 논란이 돼 취지를 퇴색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네고왕 유튜브 방송 캡쳐. 네고왕 유튜브 방송 캡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