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동하 측 "사실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 자제" [소속사 입장문]

배우 동하. 연합뉴스 배우 동하. 연합뉴스

배우 동하가 자신을 둘러싼 과거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부인했다.

동하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다"며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라고 사실무근임을 알렸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 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라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 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하에게 학교 폭력(학폭)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A씨는 "김형규(동하 본명)와 같은 반인 적도, 친분이 있지도 않다는 것을 먼저 밝힌다. 김형규에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쳐다봤다는 것이었다"며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분이 있었다.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리셔서 그 자리를 떴다. 장소가 유동인구가 많은 몰이었던 까닭에 두려움 못지않게 수치심도 굉장히 컸다"고 당시 상황을 공유했다.

또 "평소 그와 그의 형에 관련된 빡센 소문을 들은 적 있기에 찍히지 않기 위해서 그다음부터는 학교에서 어떻게든 눈에 띄지 않으려고 숨어다녀야 했다. 다행히 김형규와 같은 반이 아니었고, 평소 말 한 번 섞어본 사이가 아니었기에 그의 기억에서 잊힐 수 있었다"고 폭로했다.


※ 다음은 배우 동하 소속사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현재 커뮤니티에 당사 소속 배우 동하와 관련된 게시글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하였으나 대답은 동일했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