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퇴근' 윤석열 "후회 없다"…퇴임식 없어도 박수 받으며 떠났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자진 사퇴의 뜻을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이 27년 검사 생활 끝의 마지막 퇴근길에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떠났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5시 50분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나서며 마지막 퇴근길을 밟았다. 대검 직원들은 대검 현관에서 떠나는 윤 총장에게 미리 준비한 꽃다발을 건네며 박수를 보냈다.

윤 총장은 직원들을 향해 "이 건물에서 검찰을 지휘하고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응원해준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과 함께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이렇게 먼저 나가게 돼 많이 아쉽고 참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퇴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사람이 들어올 때 나갈 때 잘 판단해서, 저도 27년 공직생활 동안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후회 없이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윤 총장은 '대통령이 한 시간 만에 사의를 수용했는데 할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현관에서 "오늘 총장직을 사직하러 왔다"고 전격 사의를 밝혔다. 이날 오전 윤 청장은 반차를 내고 본인의 사의에 대해 고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이나라를 지켜온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다"라며 "저는 우리 사회가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 무너지는 것 지켜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왔듯 어떤위치에서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향후 정계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윤 총장은 사의를 밝힌 직후 이날 오후 2시를 넘겨 법무부에 정식으로 사표를 제출했다.

이에 청와대는 윤 총장이 사의를 밝힌 지 1시간 여만에 공식 브리핑을 통해 "사의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정식으로 사표가 수리되면 앞으로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총장의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 윤 총장은 이날 이후 별도의 퇴임식을 열지 않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