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 총장 사퇴, '야당발(發) 기획 사퇴'…대구 방문은 대선 출마 리허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는 야당이 기획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총장 사퇴, 정치적 득실 따진 야당발(發) 기획 사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 시점이 매우 석연치 않다. 직무정지도 거부하면서 법적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할 때는 언제고 이제와 갑자기 임기만료를 고작 4개월여 앞두고 사퇴하겠다는 것은 철저한 정치적 계산의 결과로 봐야 한다"라며 "특히, 오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이제 막 정해지자 마자 돌연 사퇴발표를 한 것은 피해자 코스프레임과 동시에 이슈를 집중시켜 4월 보궐선거를 자신들 유리한 쪽으로 끌어가려는 야당발(發) 기획 사퇴를 충분히 의심케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미 어제 대구에 방문했을 때 국민의힘 소속 광역시장이 직접 나와 영접을 하고 지지자들 불러모아 대선 출마 리허설을 했던 것도 이제 와 보면 다 철저한 계획하에 이뤄졌던 것"이라며 "윤 총장은 끝까지 검찰의 이익만을 위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다가 이제 사퇴마저도 '정치적 쇼'로 기획해 그야말로 '정치검찰의 끝판왕'으로 남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또 "향후 윤 총장의 정치행보는 지켜봐야 할테지만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검찰이라는 공조직을 악용하였다면 이는 역사에 길이 남을 '최악의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윤 총장에게 마지막 양심이 있다면 헌법이 파괴되고 상식과 정의가 무너졌다고 하면서 정작 그 주역인 적폐들과 함께 하겠다는 것인지 국민 앞에 스스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