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백신 접종, 감염 94% 낮추는 효과 확인…일상 복귀 중"

서울시-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온라인 컨퍼런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 위)이 3일 오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접종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 위)이 3일 오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접종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구의 절반 이상(5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이스라엘이 백신 접종 결과 유증상 감염을 94% 낮추고, 중증환자도 92%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3일 '서울-이스라엘 코로나19 백신접종 온라인 컨퍼런스'를 열고 지난해 12월 19일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의 접종 현황을 전해들었다.

이 자리에서 이스라엘 정부 관계자들은 백신접종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만들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스라엘 정부 코로나19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는 랜 디 발리커 벤구리온 대학교 교수(감염병학)는 "접종이 굉장히 빠르게 진행돼 전체 인구(930만명)의 50%가 2개월 이내에 접종을 받았다"며 "인구의 50%인 약 500만명이 1차 접종을 받았으며 300만명 이상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50대 이상 연령은 80% 남짓 접종을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화이자 백신은 임상 결과 95% 효과가 있다고 나왔는데, 우리 연구 결과로도 유증상 감염을 94% 저감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중증환자 감소에 92% 효과가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요아브 키쉬 이스라엘 보건부 차관은 "일상으로의 복귀가 이뤄지고 있다. 백신 접종 덕분에 봉쇄가 완화됐고 이번 주 일요일을 기점으로 점점 완화조치가 확대될 것"이라면서도 "이렇게 일상으로 복귀가 가능한 것은 어느 정도 방역수칙을 모두 지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사람에게 2차 접종 1주일 뒤 '그린패스'를 발급한다. 그린패스를 받아도 마스크를 끼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켜야 하지만, 감염자와 접촉했더라도 자가격리하지 않아도 된다. 일부 시설들은 2단계 접종이 완료된 사람만 출입이 허용되기도 한다.

이스라엘은 60살 이상과 의료진, 와상 환자 간호인력을 시작으로 △50살 이상과 교사 △40살 이상 △17살 이상이 순차적으로 백신을 접종받았다.

발리커 교수는 접종 부작용과 관련해 "충분한 데이터를 받아야 한다"면서도 "예상하지 못한 중증 이상반응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 백신에 대해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에 대해서는 정부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그는 "백신을 맞았을 경우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안맞아서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어떤 증상이 일어나는지는 알 수 있다. 선택은 국민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번 온라인 콘퍼런스는 서울시가 이스라엘의 백신접종 사례를 조사하던 중 주한 이스라엘대사관 쪽에서 '방역 당국자가 직접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만들어 보자'고 제안해 성사됐다.

서울시는 백신접종 선도국 이스라엘의 실질적인 조언을 듣고 접종 과정과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한 결과를 토대로 백신접종 계획에 적용 가능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