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광역시, 특별자치도에 대한 대구시 경북도 입장

대구시 "특별광역시 선호", 경북도 신중 반응 속 '특별광역시' 현실적

 

2일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김태일(오른쪽)·하혜수 공동위원장이 대구경북행정통합 비전, 체제, 부문별 발전전략 등을 담은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2일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김태일(오른쪽)·하혜수 공동위원장이 대구경북행정통합 비전, 체제, 부문별 발전전략 등을 담은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의 '대구경북특별광역시(이하 특별광역시)'와 '대구경북특별자치도(이하 특별자치도)' 방안과 관련해 대구시와 경상북도 모두 내심 '특별광역시'를 선호하고 있지만, 시가 도에 비해 선호하는 강도가 더 높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해 10월 매일신문과 인터뷰에서 특별광역시 방식을 전격 제안한 바 있다.

권 시장은 당시 "특별자치도 방식은 40년 전(1981년 대구직할시 분리 전)으로 회귀하는 것"이라며 "특별자치시 또는 특별광역시로 가야 한다. 그것이 미래로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다가 '특별자치도'는 대구시를 특례시로, 7개 구를 준자치구로 조정하는 탓에 대구시의 위상 추락으로 귀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권 시장이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

권 시장은 "(특별자치도에서는) 광역자치단체의 대구시를 존치시킬 수 없고, 그렇다고 광역행정 단위를 두지 않을 수도 없는 모순이 발생한다"며 "지금 세계는 메가시티로 가고 있다. 통합 메가시티, 특별광역시가 미래지향적 비전"이라고 밝혔다.

현실적으로도 대구시 8개 구·군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경북 23개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해 31개 시·군·구로 확장하면 시민들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보고 있다.

경북도는 공론화위가 제시한 두 가지 기본계획안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주민이 원하는 통합의 형태가 중요하지, 도가 개별 계획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다.

어느 안으로 정해지더라도 시·도민의 의견을 존중해 통합 작업에 돌입하겠다는 의지 표명이기도 하다. 경북도는 조만간 시군 순회 민생 탐방에 나서며 행정통합 기본계획 초안에 대한 여론 수렴도 함께 할 예정이다.

다만 대구경북특별광역시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게 아니냐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통합신공항과 함께 세계를 무대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메가시티 형태로 행정체제를 구축하는 게 도움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제 공론화위 초안이 나온 만큼 아직 입장을 내기에는 시기상조"라면서 "도민이 원하는 방향이 무엇인지 여론 수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