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 1명 결핵 양성…포항시의회 "현장 검사"

4일 집단검사 실시…코로나19 방역시기 맞물려 전파 크지 않을 듯
향후 회기 일정 이상 없어

포항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포항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포항시의회가 때아닌 결핵에 비상이 걸렸다.

포항시의회와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쯤 A시의원이 결핵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시의원은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보건당국은 A시의원과 최소 40시간 이상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의무검사 명령을 내렸다. 시의회 내에서는 A시의원과 같은 상임위에 속한 시의원들과 의회 전문위원들이 주요 대상이다.

다만 40시간 이상 접촉자가 아니라도 선제적 대응을 위해 범위를 최대한 넓혀 가능한 많은 사람을 검사할 방침이다. 지난해 말 시의회가 포항시청 업무보고를 진행한 점을 감안하면 일부 집행부 공무원들도 검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보건당국은 검사 대상자에 대한 지정병원 방문 검사를 지시하는 한편, 4일 방역버스를 시의회에 보내 현장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A시의원은 지난해 11월쯤부터 인후통 등 호흡기질환을 호소했으나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며 결핵 발견 시점이 다소 늦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상증상 발현시기보다 약 3개월 앞선 지난해 8월부터 잠복기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A시의원의 발병 시기가 코로나19 유행 시기와 겹치면서 일상적 전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는 점이다.

보건당국은 시의회 회기 중단 등 추가 방역수칙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시의회도 8일로 예정된 제281회 임시회 등 남은 일정을 차질없이 소화할 계획이다.

포항시의회 관계자는 "사적 모임 자제와 마스크 의무 착용 등을 철저히 해온 덕분에 시의회 내 밀접접촉자의 범위가 그리 넓지 않다"며 "결핵 발생으로 인한 시의회 업무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