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입에 쏠린 눈…대구서 총장직 건 '추가입장' 낼까?

대검 "중수청 의견 취합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전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 예방을 마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전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 예방을 마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해 "헌법정신의 파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대검찰청은 2일 윤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취합한 뒤 추가 입장을 낼 수 있다고 전했다.

대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수사청과 관련한 일선 검찰청의 의견 취합이 완료되면 적절한 방법으로 추가 입장을 내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 입장'에는 대검뿐만 아니라 윤 총장의 입장도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 대검 측의 설명이다.

취합된 일선 검사들의 의견은 오는 3일 전후로 정리돼 윤 총장에게 보고될 전망이다.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하는 윤 총장이 대구에서 입장을 낼 가능성도 있다.

대검 측은 이날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검찰의 직접 수사권 전면 폐지를 전제로 수사청 입법 움직임에 대해 우려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평소 헌법정신과 법치주의에 대한 소신"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