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윤석열과 만날 생각 있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일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에 관한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며 윤석열 검찰총장과도 이 사안을 두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복귀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난 박 장관은 "수사·기소 분리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을 잘 알고 있고 또 이해하고 있다"며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는 과정인 만큼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의 수사·기소 분리 등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며 "틈나는 대로 현장에서 일선의 의견을 듣고 있으니 크게 걱정 마시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특히 윤 총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전 언제나 열려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수사청 설치를 공개 비판한 윤 총장의 이날 언론 인터뷰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긴 어렵다"며 직접적인 반응을 피했다.

이날 오전 윤 총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수사청 설치는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정신의 파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윤 총장은 "지금 추진되는 입법은 검찰 해체"라며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