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문화예술 특수학교 대구예아람학교 개교

달성군 옥포읍에 개교, 25개 학급 유·초·중·고 학생 105명 입학
수영장, 클래식 공연장, 전시실, 북카페 등 주민복합시설도 갖춰

대구예아람학교 조감도. 국내 첫 문화예술중점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가 2일 개교한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예아람학교 조감도. 국내 첫 문화예술중점 특수학교인 대구예아람학교가 2일 개교한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국내에서 처음으로 문화예술중점 특수학교가 대구에 문을 연다. 2일 대구예아람학교가 신입생 중 37명이 참석한 가운데 입학식을 열고 정식 개교한다.

예아람학교의 이름은 '예(藝)'와 충분히 익어 저절로 떨어질 정도가 된 열매인 '아람'을 더한 말. 달성군 옥포읍 옛 경서중 부지에 자리를 잡았다. 1만5천여㎡ 규모의 터에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교사가 들어섰다.

이곳은 일반교실 25개 학급 외에도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25m 길이의 레인 4개를 갖춘 수영장, 클래식 전용 공연장, 미술 전시실, 북카페 등 주민복합시설도 만들어졌다. 장애 학생 교육뿐 아니라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문화 중심지 역할도 기대되는 곳이다.

올해 입학하는 학생은 유치원생과 초·중·고 학생을 더해 105명. 유치원은 문화예술 감각을 개발하고, 초등학교는 음악·미술 등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에 초점을 맞춰 교육한다. 중학교는 문화예술적 소질과 적성 찾기, 고등학교는 진로교육 및 진로 선택에 집중해 가르친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학생별, 과정별 맞춤형 교육과정을 실시해 장애 학생들이 꿈과 끼를 실현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