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도 하루만에 ‘완판’한 현대차 '아이오닉5'…전기차 왕좌 오를까

유럽서 3천대 한정 사전계약에 1만명 이상 몰려…기아 CV도 다음달 공개 예정
국내서도 첫날 2만3천760대 사전계약…지난해 테슬라 누적 판매량 제쳐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초반 인기몰이가 예사롭지 않다. 국내 신기록에 이어 전기차 최대시장인 유럽에서도 하루 만에 사전계약 물량이 완판되는 등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유럽시장 출시를 앞둔 기아 CV(프로젝트명)로 유럽 시장 공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전기차다. 전용 플랫폼으로 바닥을 편평하게 해 공간 활용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급속충전 시스템을 갖춰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만 충전해도 최대 100㎞ 주행을 할 수 있는 등 편리함과 효율성을 자랑한다.

28일 현대차 유럽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천대 한정으로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명의 고객이 몰려, 하루 만에 '완판'을 달성했다.

유럽의 경우 계약금 1천유로(약 136만원)를 받고 사전 계약을 진행했기 때문에 실제 구매 의사가 있는 이들이 사전 계약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 5 공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23만6천건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아이오닉 5에 대한 국내 반응 역시 뜨거웠다. 아이오닉 5는 국내 사전계약 첫날인 지난 25일에만 2만3천760대를 기록하며 내연기관차를 포함한 국내 완성차 모델의 사전계약 첫날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전기차의 대명사가 된 테슬라의 지난해 국내 누적 판매량 1만1천844대를 하루 만에 제친 기록이기도 하다.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선포한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에 이어 다음 달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인 CV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역시 E-GMP를 기반으로 한 CV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제로백)을 3초대에 구현한 모델로, 차명은 EV1∼EV9 중 하나로 정해질 예정이다. 기아 CV는 오는 7월 국내와 유럽에서 판매가 시작될 전망이다.

유럽은 전기차 시장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이다.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작년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는 총 74만5천684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36만164대)의 2배로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유럽 시장의 전기차 판매는 100만대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 16만대 중 7만대 이상을 유럽에서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의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는 10만4천대며 이중 6만2천대를 유럽에서 판매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