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400명대…'백신 접종+거리두기 연장' 확산세 잡힐까

어제 밤 9시까지 374명 확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오전 대전시 서구 만년동 선별진료소 앞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송을 돕는 군 차량이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오전 대전시 서구 만년동 선별진료소 앞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송을 돕는 군 차량이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면서 불안한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게임체인저'로 평가되는 백신 접종과 더불어 고강도 방역조치를 통해 확산세를 잡겠다는 입장이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06명이다.

전날(396명)보다 소폭 상승하면서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도 400명대일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74명으로, 직전일(362명)보다 12명 많았다.

오후 9시 이후 확진자 증가 폭이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하더라도 400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새해 들어 한결 누그러졌으나 설 연휴(2.11∼14) 직후 6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다소 감소해 현재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는 중이다.

최근 1주일(2.20∼27)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8명→416명→332명→356명→440명→396명→40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9명꼴로 나왔다. 지난 15일(384명) 이후 11일 만에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정부는 여전히 유행 확산의 불씨가 곳곳에 남아있다고 보고 방역 조치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백신 접종이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밤 10시까지) 등의 조치는 내달 14일까지 2주간 연장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300∼400명의 환자가 매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 강도를 완화해 긴장도가 이완될 경우 유행이 다시 커질 위험성이 상존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