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인천공항 테러 영상' 게시자 알고 보니…"미국 사는 12세 어린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연합뉴스

유튜브에 3·1절을 맞아 인천국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시한 계정의 주인이 미국에 거주 중인 12세 남자 어린이로 파악됐다.

26일 인천공항경찰단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유튜브에 '3월 1일 오전 11시에 인천공항을 테러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린 계정 주인을 12세 어린이로 파악했다. 경찰은 이 어린이가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지금은 미국에서 거주 중인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한 시민으로부터 해당 유튜브 영상 내용에 대한 제보를 받은 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에 협조 공문을 보내 계정의 주인 추적에 나섰다.

해당 영상은 제목이 한 차례 바뀌었다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협박성 영상을 올린 사실만으로도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유튜브 계정인이 어린이로 촉법소년에 해당돼 국내로 입국시켜 조사를 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 동영상을 삭제하기 위해 계정인을 특정한 상태"라며 "미국에 거주하는 어린이가 촉법소년에 해당돼 국내로 입국시켜 조사를 받을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