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봄의 전령 자두꽃 활짝

새콤달콤 김천자두 5월 상순이면 수확

지난 22일 김천시 개령면 김해술 씨의 농장 자두 하우스에는 노지보다 50일가량 이르게 자두꽃이 활짝 폈다. 김천시 제공 지난 22일 김천시 개령면 김해술 씨의 농장 자두 하우스에는 노지보다 50일가량 이르게 자두꽃이 활짝 폈다. 김천시 제공

김천의 봄을 알리는 자두꽃이 만개했다. 지난 22일 김천시 개령면 김해술 씨의 농장 자두 하우스에는 노지보다 50일가량 이르게 자두꽃이 활짝 폈다. 김 씨 하우스 자두는 5월 상순이면 수확이 가능하다.

현재 김천 지역에는 김 씨 외에도 15 농가에서 하우스 재배시설을 이용해 자두를 재배하고 있다.

김재경 김천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하우스 자두 농사에서 가장 큰 고민거리인 착과율 향상을 위해 인공수분 기술지도와 장비대여 서비스를 확대해 김천시의 중요한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