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난해 항공 교통량 반토막, 하루 평균 1천151대 운행"

국내 1위 국적항공사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 10위권의 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할 지 초미의 관심사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위로 아시아나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국내 1위 국적항공사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 10위권의 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할 지 초미의 관심사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위로 아시아나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항공 교통량이 절반으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선이 10% 감소한 것에 반해 국제선은 66%가량 급감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 교통량을 집계한 결과 2019년보다 50% 줄어든 42만1천대로 하루평균 운행횟수는 1천151대에 그쳤다고 24일 밝혔다.

항공교통량은 코로나19 발생 전인 지난해 1월에 7만2327대를 기록했다가 2월 5만2370대, 3월 2만3934대로 줄었다. 4월에는 연중 최저인 2만1760대를 기록했다. 이후에도 예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채 12월까지 3만대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각국의 출입국 통제가 강화하면서 국제선의 타격이 심각했다. 국제선은 전년 대비 66.4% 감소한 20만41대(하루 평균 546대)가 운항했고, 국내선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22만1302대(하루 평균 302대)로 집계됐다.

국제선 교통량 가운데 우리나라 공역을 통과해 다른 나라로 비행한 영공통과 교통량은 1만7715대(하루 평균 48대)로 전년 대비 69.3% 감소했다.

우리나라 하늘길 중에서 가장 바쁜 항공로 구간은 '서울~제주' 구간였다. 서울~제주 구간은 연간 16만3855대가 이용해 전체의 39%를 차지했다.

이랑 국토부 항공교통과장은 "지난해 항공교통량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했으나 국내선을 보면 코로나 상황에 따라 수요가 단기에 회복되는 경향도 보였다"며 "올해도 불확실성이 크나 백신 접종 등에 따라 항공교통량 조기 회복가능성도 있어 항공교통량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교통량 증가에 대비한 관제사 사전교육 등 대비태세를 철저히 갖추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