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발전소 철회하라" 달성군 주민들 항의 시위

달성군 주민들 "건강권·환경권 침해, 사업 철회해야"
대구시 "건립 철회 권한 자체는 한국남동발전 소관"
한국남동발전 "일부 잘못된 정보 바로잡고 주민들과 소통할 것"

달성군 주민들로 구성된 LNG복합화력발전소건립반대추진위원회(추진위)는 22일 오후 1시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부지에 건립 예정인 LNG복합화력발전소를 저지해달라는 시위를 열었다. 변선진 기자 달성군 주민들로 구성된 LNG복합화력발전소건립반대추진위원회(추진위)는 22일 오후 1시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부지에 건립 예정인 LNG복합화력발전소를 저지해달라는 시위를 열었다. 변선진 기자

 

대구 달성군 주민들이 주거단지가 들어설 부지에 액화천연가스(LNG)복합화력발전소 건설이 예정된 것을 두고 지난해 11월에 이어 또다시 건립 백지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달성군 주민들로 구성된 LNG복합화력발전소건립반대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2일 오후 1시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 2단계 부지에 건립 예정인 LNG복합화력발전소 건설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시 관계자에게 건립 철회 탄원서도 제출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달성군 주민 1만2천여 명은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서명을 담은 결의문을 대구시와 대구시의회에 전달했다.

주민들은 ▷건설 예정지가 대규모 주거단지 인근이어서 미세먼지 발생으로 건강권을 침해당할 수 있고 ▷인근에 람사르 협약으로 보호받는 우포늪이 있어 습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대했다. 특히 우포늪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인 따오기의 생태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경남 창녕군 대합면 주민들까지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발전소 건설은 국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한국남동발전이 시행하는 국가사업이라 건립 철회의 권한도 한국남동발전에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한국남동발전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남동발전 측은 "LNG가 청정에너지로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권 침해 등 일부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하겠다"면서도 "예비타당성 조사가 지난해 12월 이뤄졌고 주민 동의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승인 등이 남아있는 상황이이서 사업계획 자체를 철회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