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8명 등 경북 확진자 15명 추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 영상회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 영상회의

경북에서 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명 추가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5명(국내 12명, 해외유입 3명)이 늘었다. 이에 따라 경북의 코로나 확진자 누적수는 2천833명(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을 기록했다.

시·군별로는 포항 8명, 경산 4명, 김천 3명이 감염됐다.

포항에서는 목욕탕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4명과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4명(가족 2명, 개별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산에서는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한 4명(가족)이 확진됐다.

김천 3명(가족)은 아시아에서 입국한 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북 일일 확진자는 최근 사흘 연속 한 자릿수를 기록하다가 다시 두 자릿수로 늘었다.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확진자가 87명 나왔으며 1천975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