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무부서 직원, 군수님과 점심 식사 겸상했어요!

엄태항 봉화군수가 군수실에서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봉화군 제공 엄태항 봉화군수가 군수실에서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봉화군 제공

엄태항 봉화군수가 군수실에서 격무부서 직원들을 불러 격려하고 점심 식사를 나누며 격이 없는 대화를 나눴다.

20일 봉화군청 군수실. 엄태항군수는 폭설 피해로 비상근무와 제설작업에 밤낮으로 고생한 한만희 도로계 팀장, 강현진(6급) 주사, 손용석(8급)주사 등 3명을 불러 한끼 점심식사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자리를 연출했다.

봉화군은 지난 18일 평균 7.5cm 최대 10.4cm(춘양면)의 폭설이 쏟아져 18·19일 양일 간 새벽 3시부터 덤프, 굴삭기 등 장비를 투입, 제설작업을 펼쳐 주민불편을 최소화했다.

손용석 주사는 "입사한 이래 군수실에서 군수와 겸상하기는 처음이라"며 "다소 얼떨떨한 분위기 였으나 식사자리에서 만큼은 화기애애하고 소탈한 대화를 나눴다"고 좋아했다.

이 자리에서 엄 군수는 제설작업에 투입돼 밤낮없이 격무에 시달린 직원들에게 "고생했다"는 감사의 말을 전하고 애로사항과 소소한 개인사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인간적인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격무부서 직원들과 식사를 나누며 군정을 더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됐다" 며 "앞으로도 직원들과 자주 점심 식사를 나누며 소통하겠다. 직원들의 애로사항은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