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립대, 올해도 등록금 동결… 10년 째 같은 금액 유지

2012년도 등록금 인하된 후 10년 간 동결
-인문사회계열 107만1천원
-자연과학·공학·예체능계열은 129만3천원

경북도립대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립대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립대학교는 19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2021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키로 최종 결정됐다.

올해 등록금 동결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 등의 가계 부담을 덜고 저렴한 학비로 고등교육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기 위해 결정됐다.

이에 따라 경북도립대학교 2021학년도 학기당 등록금은 인문사회계열 107만1천원, 자연과학·공학·예체능계열은 129만3천원이다.

경북도립대 등록금은 2011년 인문사회계열 113만1천원, 자연과학·공학예체능 계열 136만4천원에서 현재 금액으로 인하된 뒤 2012년부터 올해까지 10년 간 유지되고 있다.

또 2018년에는 입학금(28만3천원)도 폐지해 학비 부담을 덜고 있다.

경북도립대학교 정병윤 총장은 "학생들이 저렴한 학비로 교육비 걱정 없이 양질의 교육을 받고 졸업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