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2년6개월 실형에 국민 46%는 "과하다", 젊은 층에서는…

리얼미터 여론조사…이재용 2년6개월 실형 "과하다" 46.0% vs "가볍다" 24.9%
20대는 유일하게 가볍다는 응답이 더 많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얼미터 리얼미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선고된 2년 6개월 실형에 대해 국민의 절반가량이 양형이 과하다고 답했다.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이 부회장 판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과하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46.0%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가볍다'는 응답은 24.9%로 나타났다. '적당하다'는 21.7%, '잘 모르겠다'는 7.5%였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과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20대는 '가볍다'는 응답이 32.9%로 가장 높았고 '과하다'(28.0%)와 '적당하다'(27.5%)가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에서 과하다는 비율이 60.0%에 달했고, 대구·경북(55.9%), 인천·경기(51.7%) 등에서 절반을 넘겼다. 광주·전라에서는 가볍다(35.2%)는 응답과 적당하다(36.2%)는 응답이 팽팽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성향에서 '과하다'는 답변이 각각 65.6%, 49.1%로 높았다.

반면 진보층에서는 '가볍다'가 40.6%로 가장 높고, '과하다'는 22.1%, '적당하다'는 31.6%로 집계됐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무선(80%)·유선(20%)을 혼합해 자동응답시스템(ARS)로 조사가 이뤄졌다. 응답률은 5.7%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