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출근길부터 또 눈폭탄' 서울시 비상근무, 경북도 많은 눈 예보

서울 전지역 대설 예비 특보,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오전 7시~9시 30분)
경북 상주시,문경시,예천군,영주시,봉화군 대설 예비 특보, 출근길 안전 유의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인근에서 눈으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인근에서 눈으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17일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에 대응,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시와 산하 자치구·유관기관 등이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교통통제에 나선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기상청은 다음날 새벽 큰 눈이 올 것으로 보고 대설 예비특보를 서울 전 지역에 발령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적설량은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에 이어 오는 18일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 규모다. 기상청은 현재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북, 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추후 대설경보 등으로 단계가 강화될 전망이다.

대설 특보 발표에 시는 17일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눈이 오기 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시는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 달라고 협조 요청했다.

시는 또 대설 특보가 실제로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키로 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8일 새벽까지 ▷경기도(과천시,의정부시,수원시,성남시,구리시,남양주시,의왕시,하남시,용인시,이천시,안성시,여주시,광주시,양평군)▷강원도(태백시,영월군,평창군평지,정선군평지,횡성군,원주시,홍천군평지,강원중부산지,강원남부산지)▷충청남도(천안시,아산시)▷충청북도(청주시,괴산군,충주시,제천시,진천군,음성군,단양군,증평군)▷전라북도(진안군,무주군,장수군)▷경상남도(함양군,거창군)

이날 오전 11시까지 18일 아침까지 ▷충청남도(공주시,논산시,금산군,계룡시)▷충청북도(보은군,옥천군,영동군)▷경상북도(상주시,문경시,예천군,영주시,봉화군평지,경북북동산지)▷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 를 대상으로 대설 예비 특보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