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곳곳에서 눈이나 비소식…체감온도 영하권 '꽁꽁'

 

다시 강추위가 찾아온 16일 오전 서울역 인근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다시 강추위가 찾아온 16일 오전 서울역 인근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은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다소 쌀쌀한 기온을 보이는 가운데 밤부터 경북서부내륙을 중심으로 눈이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경북북부내륙에는 다음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강한 눈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기상청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 9시에 경북서부내륙부터 눈이 시작된다고 17일 예보했다.

눈이나 비는 다음날 오전에는 대구와 경북남부내륙 및 경북동해안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울릉도·독도에는 이날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자정사이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경북북부내륙과 울릉도·독도가 2~7cm(예상 적설량 5mm 안팎)이고, 대구와 경북남부내륙은 2~5cm(5mm 미만)이다.

낮 최고기온은 대구 2도, 안동 1도, 포항 3도 등 전날보다 3~9도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영하 2~3도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다음날인 18일은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올라 아침최저기온은 이날 보다 2~4도 높겠으나, 19일부터 다시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다시 큰 폭으로 떨어진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한편 경북동해안과 경북북동산지, 울릉도·독도는 18일 낮부터 19일까지 최대순간풍속이 70km/h(20m/s) 이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