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얀센·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종 식약처 사전검토 신청

가장 많은 물량 계약한 모더나는 아직 사전 검토 신청 안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얀센 등 3개 제약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사전검토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사전검토 현황' 자료를 보면 식약처가 사전검토 신청을 받은 코로나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비임상·품질 자료), 화이자(비임상·임상), 얀센(비임상·품질)이다.

식약처는 빠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기존 허가심사 기간인 180일은 40일 이내로 단축했다. 이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2월 말부터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지난해 10월 이미 비임상 자료에 대한 사전검토를 신청했고, 지난 4일 백신 품목허가를 신청해 식약처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한편, 단일 회사로는 우리나라와 가장 많은 물량(2천만명분)을 게약한 모더나는 아직 사전검토를 신청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