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왜 막아' 아파트 경비원에 침 뱉고 코뼈 부러뜨린 30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 중인 경비원 모습. 사진은 기사내용과 상관없음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에서 근무 중인 경비원 모습. 사진은 기사내용과 상관없음 연합뉴스

자신의 아파트에 미등록된 지인 차로 입주민 전용 출입구를 이용하려다 제지 당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김포시의 모 아파트 입주민 30대 A씨를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해당 아파트에서 B씨와 C씨 등 50대 경비원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파트 경비실 측은 경찰에서 A씨가 B씨의 배 부위를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렸으며, 이를 말리는 C씨의 얼굴도 때렸다고 진술했다.

또한 A씨가 경비원들에게 욕설과 함께 침을 뱉었고, 의자로 경비실 창문을 내려치는 등 난동을 부렸다고 전했다.

폭행 직전, B씨는 아파트에 등록되지 않은 지인의 차를 타고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들어오려는 A씨에게 방문객용 출입구를 이용해달라고 안내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C씨는 당시 A씨의 폭행으로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비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경찰은 당시 폭행으로 다친 경비원들을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도록 조치했다.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으며 이날 B씨를 불러 당시 폭행 상황에 대한 진술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중 1명의 진술을 받은 만큼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며 "다친 경비원이 진단서를 제출하면 상해 혐의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A씨를 엄벌해달라는 탄원서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