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효과 無, 깜깜이 감염 20%' 당국 "확산세 더 심해진다"

최근 1주일 감염지수 1.4…1 이하로 못 낮추면 확산세 더 커질 것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 교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 교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방역당국이 5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지 않아 앞으로 발병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1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487.9명으로, 전주 대비 80여 명이 늘어난 상태"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임 당장은 "지난주 감염 재생산 지수는 1.4 수준으로 환자 1명이 1.4명 정도를 감염시키고 있다"며 "지수를 1 이하로 낮추지 못하면 유행의 크기는 계속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역학조사가 코로나19 전파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임 단장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불분명 사례)가 약 20% 정도로, 이는 전주 대비 증가하는 추세"라며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접촉자 추적에 나서고 있지만 감염 확산의 규모가 크고 사례가 너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확산세가 심해지자 수도권에서는 지난달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24일부터는 2단계를 적용했다. 하지만 거리두기 격상 효과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그간 지역사회에 잠재된 감염이 누적된 것으로 보고 아직까지는 거리두기 격상의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임 단장은 이번 3차 유행의 특징과 관련해 이렇다 할 '중심 집단' 없이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확산하는 새로운 양상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금의 코로나19 유행은 어느 특정한 집단과 장소가 아니라 내가 자주 가는 집 주변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감염자가) 우리 가족일 수도 있고 지인일 수도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최근 수도권에서는 감염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어서 모임취소 및 이동자제에 각별한 유의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