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외국인 최초 국가 공인 ‘숲해설가’ 배출

인도네시아 중앙공무원 출신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졸업생 ‘널 시암시 무하마드’

외국인 최초 국가 공인 '숲해설가' 자격증을 취득한 영남대학교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출신 널 시암시 무하마드 씨(왼쪽)와 이주형 영남대 산림자원학과 교수. 영남대 제공 외국인 최초 국가 공인 '숲해설가' 자격증을 취득한 영남대학교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출신 널 시암시 무하마드 씨(왼쪽)와 이주형 영남대 산림자원학과 교수. 영남대 제공

외국인 최초 국가 공인 '숲해설가'가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에서 배출돼 화제다.

주인공은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출신 널 시암시 무하마드(30·Nur Syamsi Muhammad·인도네시아) 씨. 시암시 씨는 대학원 졸업을 앞둔 올해 7월 영남대 사회교육원에서 운영하는 숲해설가 전문과정에 입학해 약 5개월의 과정을 마치고 지난 11월 국내 최초 외국인 숲해설가로 등록됐다.

'숲해설가'는 숲에 관한 문화, 교육, 역사 등에 관한 전문지식을 갖추고, 숲을 찾는 일반인들에게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활동을 통해 산림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며 숲에 대해 해설하거나 지도·교육하는 전문가다.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발급하는 국가 공인 자격증으로, 산림청장이 인증한 숲해설가 교육과정 운영기관에서 총 170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이론 및 시연 평가 등을 거쳐 자격증을 부여한다. 특히 교육과 평가 전 과정이 한국어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외국인으로서는 만만치 않은 과정이다.

시암시 씨는 학부에서 임학을 전공하고, 2014년부터 인도네시아 산림부 공무원으로 재직하며 임업확장관리자로 근무하고 있는 산림분야 전문가다. 올해 8월 졸업한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서도 지속가능발전학과에서 산림및환경정책을 전공했다.

시암시 씨는 "환경보전을 통한 자연경관 조성은 물론, 일자리까지 창출하고 있는 한국의 숲 관리 정책과 시스템을 배우고 싶었다"며 "공무원으로서 한국에서 유학하며 배운 이론과 실무 지식을 인도네시아의 산림자원 관리와 정책에 반영하고 싶다. 인도네시아에 돌아가게 되면 교육연수 프로그램이나 자격증 과정 운영에 대해서도 정부에 건의해 볼 생각이다"고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