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소재 행정協, '원전소재 시·군 국가산단 조성' 공동 건의 의결

경주시 등 5개 지자체 영상 회의 열어 안건 4건 의결

3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이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3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이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 등 원전소재 5개 지자체로 구성된 원전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이하 협의회)는 3일 영상 회의를 열고 원전소재 지역에 국가산업단지 지정·조성 등 4건의 안건을 의결하고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협의회는 이날 ▷발전소 주변 지역 도시가스 공급을 위한 시행령 개정 ▷원전소재 시·군, 국가 산업단지 지정·조성 ▷원전가동 중단 등에 따른 피해조사와 보상에 관한 특별법 제정 ▷정비 및 주요 설비 고장 등으로 정지한 발전소에 대한 지원 근거 마련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특히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원전소재 지자체가 지속적인 경제적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이들 5개 지자체는 원전소재 지역에 국가 산업단지를 지정·조성해 줄 것을 공동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주낙영 협의회장(경주시장)은 "각 원전소재 지역별로 현안은 다르지만, 공유를 통해 지역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라며 "국가 에너지 정책에 기여하면서, 아울러 지역이 함께 발전하고 주민의 삶이 더욱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자"고 말했다.

협의회는 경주, 기장, 울주, 영광, 울진 등 5개 시군이 원전 관련 지역 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04년 출범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