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경찰서, 38년만에 수상동으로 신축 이전

12월 착공해 2022년 말 준공 예정

안동경찰서 신축 조감도. 경북경찰청 제공 안동경찰서 신축 조감도. 경북경찰청 제공

경북 안동시 당북동에 위치한 안동경찰서 청사가 38년 만에 수상동으로 신축 이전한다.

경북경찰청은 "안동경찰서 신축 이전 공사가 12월 중순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7년 신축 이전 부지를 확정한 뒤 설계, 기획재정부와의 사업 예산 조정 등 절차를 거쳤다. 이달 중 조달청 계약을 통해 공사 업체를 선정하고 2022년 말까지 신청사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안동경찰서 신청사는 수상동 820-38번지 일대 2만4천83㎡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축된다. 총 364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윤동춘 경북경찰청장은 "안동경찰서 신청사를 시민에게 최상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공간으로 만들겠다"면서 "가장 안전한 경북, 존경과 사랑받는 경북경찰이 되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지역 경찰서 중 포항 북부경찰서 이전 신축 공사가 50%가량 진행되고 있다. 의성경찰서 이전 신축 사업도 착공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