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 퇴임 교수의 10억원 깜짝 기부…"어려운 제자위해"

경북대 본관 전경 경북대 본관 전경

경북대 퇴직교수가 제자들을 위해 장학금 10억원을 기부해 화제다.

3일 경북대에 따르면 10여년전 퇴임한 A 교수가 지난 2일 대학 측에 발전기금 10억원을 전달했다. 경북대 교수가 낸 발전기금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A교수는 기부 당일 홍원화 총장을을 만나 "제자들이 공부하고 연구하는 데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다. 어려운 환경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되길 바란다"며 발전기금의 사용처를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지정했다.

특히 A 교수는 자신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도록 학교 측에 당부했다.

경북대 관계자는 "너무 좋은 일이라 당사자를 드러내지 않고 기부 사실을 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북대는 전달받은 발전기금을 A교수가 몸담았던 학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