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마스터피스CC배, 구미시 이우준 우승

153타 1타차 정상 올라…준우승 박선호

이우준 선수가 '제1회 마스터피스CC배 챔피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왼쪽이 이우준 선수. 이우준 선수가 '제1회 마스터피스CC배 챔피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왼쪽이 이우준 선수.

이우준(구미시) 선수가 '제1회 마스터피스CC배 챔피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에는 박선호(진주시) 선수에게 돌아갔다.

경북 고령군 마스터피스컨트리클럽에서 11월27~28일 이틀간 36홀 스트로크플레이로 열린 이 대회에서 이우준 선수는 이틀합계 153타로 1타차 정상에 올랐다.

퍼블릭골프장에서는 보기 드물게 열린 이대회는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예선전을 거친 36명이 본선에 올랐다.

특히 이대회는 대한골프협회의 협찬으로 경기위원장 및 위원 3인이 파견돼 공식적인 아마추어 대회 규정에 맞춰 진행됐다.

마스터피스CC 측은 이 대회를 위해 그린관리와 페어웨이 수준을 PGA국내경기에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 또 국내 미드아마의 레전드인 김양권 선수와 현재 리베라그룹 통합챔피언 박종진 선수가 이 대회 진행을 맡았다.

대회 우승자는 앞으로 1년간 마스터피스CC를 대표해 국내 아마추어 각종 경기대회에 참가하게 된다.

이정훈 마스터피스CC 본부장은 "앞으로도 매년 챔피언대회를 개최, 지속적으로 골프장의 수준을 높이고 대중골프장이 가야 할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