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북구문화재단 소속 조우제 연구원, 2020년 인문콘텐츠학회 추계정기학술대회 우수논문상

행복북구문화재단 소속 조우제 연구원 행복북구문화재단 소속 조우제 연구원

행복북구문화재단 문화정책팀 조우제 연구원은 지난 20일 서울시 중구 이든비즈 스튜디오에서 개최한 '2020년 인문콘텐츠학회 추계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20일 수상했다.

인문콘텐츠학회 추계정기학술대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문콘텐츠 교육의 방향과 방법'이라는 주제로 코로나 시대 현대사회에 다양한 현실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해결책과 방안을 모색하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조 연구원 등 총 5명이 우수논문 발표자로 선정됐다. 조 연구원은 '구술사를 통해 본 거시사와 일상문화의 충돌 –대구 북구 노곡동을 중심으로-' 주제 논문으로 포스터발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논문은 기존 국가사(國家史)적인 측면이 아닌, 미시사(微視史)적인 차원에서 1960, 70년대 산업화와 관련된 대구 북구 노곡동 주민들의 일상적 경험과 인식을 구술사를 통해 살펴보았다.

기존 대한민국의 발전 신화라는 국가주의에 입각한 거시사적 측면에서는 조망할 수 없었던 노곡동 마을 주민들의 다양한 삶의 목소리를 구술 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또한 폴 톰슨의 구술사 개념을 바탕으로 '위로부터의 역사'가 아닌 '아래로부터의 역사'로서 노곡동을 연구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해당 논문은 연구 내용을 추가하여 향후 학술지에 기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