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윤장현 사기' 조주빈 공범들에 실형 선고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폭행·협박 등 의혹을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한 사기행각을 도운 혐으로 재판에 넘겨진 공범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26일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모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같은 혐의로 함께 기소된 이모(24)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1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비교적 혐의가 가볍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들은 조씨가 작년 4∼9월 '흥신소를 하면서 얻은 정보를 주겠다'고 손석희 JTBC 사장을 속여 1천800만원을 받아내고, 같은 해 8월 '사기 피해금을 보전해준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속여 2천만 원을 받아내는 과정에 공모한 혐의로 기소됐다.

두 사람은 또 조씨의 지시를 받고 손 사장과 윤 전 시장을 만나 돈을 받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조씨의 지시로 인터넷이나 텔레그램에 총기나 마약을 판매한다고 허위로 광고해 이에 속은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도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