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대구경북, 지난해보다 춥다…기습한파도

대구기상청 “따뜻했던 지난 겨울과 달리 다시 예년 수준 추위로”
경북 동해안 중심으로 많은 눈 내릴 수 있어
26일까지 추위 이어져…“일교차 15도 안팎, 건강 유의해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영하권 날씨를 보인 23일 오전 대구 동대구터미널 인근 거리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영하권 날씨를 보인 23일 오전 대구 동대구터미널 인근 거리에서 두터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올 겨울 대구경북은 지난해보다 춥겠다.

23일 대구기상청이 발표한 '2020년 겨울철 전망(12월~2021년 2월)'에 따르면 올 겨울엔 예년 수준의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지난 겨울은 따뜻한 남풍 기류가 자주 유입되면서 전국적으로 고온현상이 나타난 비교적 '따뜻한 겨울'이었으나 올 겨울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의 지난해 겨울철 기온은 평년보다 2.6℃ 정도 높았다.

대구기상청은 올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은 수준, 내년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어 기습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특히 12월과 1월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전망이다.

올 겨울엔 고기압의 영향으로 건조한 날이 많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 대구경북 평균 강수량의 평년 범위는 ▷12월 10.7∼21.9㎜ ▷1월 15.7∼34.7㎜ ▷2월 17.5∼34.4㎜다.

다만 대구기상청은 저기압 또는 동풍의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많은 눈이 내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25일과 26일 대구경북은 구름 없이 맑은 가운데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대구경북 아침 최저기온은 –4~4도이며 낮 최고기온은 9~14도, 26일은 아침 최저기온 –3~6도, 낮 최고기온 11~14도 분포를 보이겠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27일부터 북쪽의 차가운 공기가 동쪽으로 물러나면서 다시 따뜻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