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장애인복지종합계획 수립

장애인 이동 불편 없앤 ‘무장애 특화지구’ 조성 등 추진

지난 18일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수성구 장애인복지종합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가 진행되고 있다. 수성구청 제공 지난 18일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수성구 장애인복지종합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가 진행되고 있다. 수성구청 제공

대구 수성구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처음으로 장애인복지종합계획을 수립한다.

수성구는 최근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2021~2025 장애인복지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는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가까이에서 듣고자 복지 전문가와 장애인 단체, 장애인 가족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구용역을 맡은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장애인도 행복한 도시, 행복수성!'이란 슬로건 아래 5대 정책과 14개 추진전략, 32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수성구는 우선 장애인들의 이동 불편을 없애는 데 집중한다. 수성못과 들안길 등 관광지에 휠체어가 편히 다닐 수 있도록 턱을 없애고, 알파시티 등 일정 구역에는 장애인 복지설계를 반영한 '무장애 특화지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 ▷장애친화형 둘레길 및 진밭골 트레킹 코스 개발 ▷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및 체험홈 운영 ▷수어통역서비스 확대 지원 ▷수성구형 장애인 이동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방면의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수성구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연도별 세부적인 시행계획을 수립해 내년부터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최종보고회에서 건의된 내용을 종합계획 수립에 반영하고, 입지와 규모, 네트워크, 예산 등 사업을 구체화해 정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