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서 뮤지컬로 만난 고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실천한 추기경 전기 뮤지컬

고 (故) 김수환 추기경의 전기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이 21일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공연됐다. 이현주 기자 고 (故) 김수환 추기경의 전기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이 21일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공연됐다. 이현주 기자

21일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고 (故) 김수환 추기경(1922~2009)의 사랑과 나눔정신을 조명한 창작 뮤지컬 '밥처럼 옹기처럼'이 선보였다. 매일신문 주최, 군위군·경상북도 후원으로 마련된 공연은 2회(오후 2·5시) 모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좌석 간 거리 두기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진행됐다.

이날 공연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조환길 천주교대구대교구장, 이상택 매일신문 사장, 김영만 군위군수,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 심칠 군위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우동기 전 대구시교육감 등이 함께 했다.

'밥처럼 옹기처럼'은 한국인 최초의 추기경이었지만 가장 낮은 위치에 서서 소외된 사람들을 보살피고 '서로 밥이 되어주라'며 사랑을 몸소 실천한 김 추기경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작품이다.

특히 올해 공연은 지난해 초연에 비해 한국사의 격동기에 종교를 넘어 사회의 큰어른으로서 약자들의 울타리가 되어준 추기경의 모습을 잘 살려냈다는 평을 받았다. 관람객 박종국(칠곡군) 씨는 "그늘진 곳에서 빛이 되어준 추기경의 생애를 뮤지컬로 만나 감동이 더했다"며 "오늘따라 그 분이 더욱 그립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군위는 추기경이 유년기를 보낸 실질적 고향으로서 생가를 복원한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도 조성돼 있다"며 "앞으로 추기경의 정신적 유산을 잘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기념사업 등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