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학진흥원, 24일부터 '선비의 죽음' 기획전

마지막 복으로 고종명'(考終命)은 '제명대로 살다가 편안히 죽음에 이른다'는 뜻이다. 조선시대 유학자들이 생각하는 죽음에 대한 대표적인 의식이 '서경'에 녹아 있다. 한국국학진흥원 마지막 복으로 고종명'(考終命)은 '제명대로 살다가 편안히 죽음에 이른다'는 뜻이다. 조선시대 유학자들이 생각하는 죽음에 대한 대표적인 의식이 '서경'에 녹아 있다. 한국국학진흥원

한국국학진흥원은 24일부터 경북 안동시 도산면에 있는 유교문화박물관에서 '군자유종(君子有終), 선비의 죽음'이라는 주제로 정기기획전을 연다.

선조들이 죽음을 맞으면서 어떤 말과 어떤 철학을 남겨 놓았는지를 통해 '웰 다잉'(Well-Dying)을 생각할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는 조선시대 군자의 표상인 퇴계 이황 선생이 세상을 떠난 지 450주년이 되는 해여서 더욱 의미 있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군자유종'은 덕을 베풀던 군자가 마침내 끝맺음으로 죽음에 이르렀다는 의미로 행복한 죽음을 시사한다.

'퇴계선생유계'에는 예장을 하지 말 것, 유밀과를 쓰지 말 것, 비석을 세우지 말고 조그만 돌을 쓸 것, 선대 묘갈명을 끝마쳐 줄 것 등의 유언이 담겼다.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퇴계선생유계'에는 예장을 하지 말 것, 유밀과를 쓰지 말 것, 비석을 세우지 말고 조그만 돌을 쓸 것, 선대 묘갈명을 끝마쳐 줄 것 등의 유언이 담겼다.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이번 전시는 24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내년 4월 30일까지 유교문화박물관 기획전시실 1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