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러버들, '할로윈 원정' 꿈 저 멀리…"대구 클럽도 쉽니다"

할로윈데이를 앞두고 27일 대구 남구 안지랑곱창골목에 할로윈 분위기를 연출하는 장식물 등이 설치되어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l.com 할로윈데이를 앞두고 27일 대구 남구 안지랑곱창골목에 할로윈 분위기를 연출하는 장식물 등이 설치되어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l.com

대구 동성로와 '로데오거리'에 밀집한 클럽이 이번 '할로윈데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업에 들어간다. 방역수칙 위반 시 즉각 영업정지 등 강력한 규제에 대한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29일 대구 중구에 따르면 이달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동성로에 위치한 클럽 13개 업소 가운데 10곳이 휴업에 돌입한다. 3곳은 현재 장기 휴업 중이다.

중구보건소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할로윈데이' 기간 수도권 클럽 이용자 유입과 이용객 증가 등으로 인해 통제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클럽 업주들을 대상으로 자진 휴업을 권고했다.

현재 클럽 등 고위험시설도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함에 따라 정상영업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동시입장 인원 4㎡당 1명 이하의 방역수칙을 준수해야만 한다.

이태원·강남 등 서울지역 클럽 대부분도 할로윈데이 기간 방역당국의 현장점검에서 단 1명이라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입장객이 적발되면 영업중단 등의 철퇴를 맞을 것을 우려해 대부분 휴업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한 유명 클럽·감성주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회원들이 할로윈 주간에 어느 클럽을 가야할지 대책 회의에 들어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지난 27일 한 유명 클럽·감성주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회원들이 할로윈 주간에 어느 클럽을 가야할지 대책 회의에 들어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지자체 단속이 강화하는 가운데서도 클러버(클럽 이용을 즐기는 청년들을 일컫는 말)들은 휴무하지 않는 클럽이나 감성주점을 갈 계획임을 속속 밝히고 있다.

클럽·감성주점 커뮤니티에는 29일 현재 유명 클럽들의 휴무 소식이 속속들이 공지되고 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서울을 피해 타 지역으로 원정 가거나, 감성주점, 라운지 바 등 대체 시설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게시글들도 이어져 파장이 예상된다.

방역당국은 클럽 휴무로 큰 불을 껐지만 감성주점·술집 등으로 인파가 몰릴 것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구 중구청은 이번 주말 동성로 일원 클럽이 일제 휴업함에 따라 일반음식점에서 손님이 춤을 추는 불법 감성주점과 술집 등 이용객 증가에 대비해 대구시와 중부경찰서 합동으로 집중 단속을 할 계획이다. 방역 수칙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