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정은경 "접종 사망자 중증 이상 반응 아주 드물어…계속 접종"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59명이 나온 가운데 '아나필락시스'나 '길랭-바래 증후군' 같은 중증 이상 반응이 나오는 일은 아주 드물게 발생한다는 점을 이해해달라며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층이라도 계속 접종하라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접종 후 10∼15% 정도는 접종 부위가 빨갛게 붓거나 통증이 있다는 경미한 국소 이상 반응이 보고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항원 물질이 체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과정에서 발열·무력감·전신 통증 등 가벼운 이상 반응이 나타날 수 있지만 하루 이틀 후에는 사라진다는 것이다.

정 청장은 "발열이나 무력감 또는 두통, 전신의 통증 등도 하루 이틀 정도 지속할 수 있지만, 어느 정도 면역을 유도하는 과정에서 전시적인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면 좋겠다"면서 "백신 후 이상 반응이 불가피한 면이 있기 때문에 정부는 예방접종과 관련한 이상 반응이 있는 경우 국민의 피해를 보상하는 제도를 같이 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송구하다면서도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받으시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병청은 기저질환이 있는 60세 이상 고령층도 예방접종을 받아달라고 권하면서, 의료진에게 기저질환이 있다는 점을 사전에 충분히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0시 기준 독감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1231건이다. 이 가운데 59건은 사망 사례다. 질병청은 이 가운데 46명은 백신 접종과 인과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