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맞이빵 새 둥지…'제2 창업' 선언

포항시 공식 지정 특산물 빵

해맞이 빵 개소식 해맞이 빵 개소식

50년 전통의 경북 포항시 공식 지정 특산물인 '해맞이빵'이 새 둥지를 틀고 '제2의 창업'을 선언하고 나섰다.

'해맞이빵'은 24일 포항시 남구 중앙로 23-1번지 새 사옥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등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전 확장 개소식을 가졌다.

해맞이빵은 지난 1968년 연오랑세오녀로 대변되는 '해맞이의 도시 포항'을 상징하는 특산물로 만들어 졌다.

'해맞이빵'은 창시자와 전수자만의 맛과 기술을 이어 받아 많이 달지 않고 깊은 팥향이 나는 것이 특징으로 순수 국내산 팥과 친환경 계란을 사용한 무색소 무방부제 100% 장인의 수작업으로 만들어 지는 고급 수제빵이다.

이에 포항시는 지난 2000년 엄격한 품평회를 거쳐 유사 제품들과 비교해 전수자만의 기술을 인정하고 시 공식 지정 특산품으로 '해맞이빵'을 인증했다.

'해맞이빵' 이호준 대표는 "'해맞이빵'이 지난 50년에 이어 앞으로도 포항의 공식 지정 특산물로 지역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맛 있고 건강한 빵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