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질병관리청 "백신-사망 직접 연관성 확인 X…접종 계속"

23일 질병관리청은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과 사망의 직접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예방 접종 사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질병관리청이 개최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의 결론이다.

질병관리청은 원래 예정됐던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회의는 내일(24일) 개최해 향후 접종 계획에 대해 추가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36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독감 백신 예방 접종과 사망 간의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은 단순 신고 통계"라고 설명했는데, 저녁에 나온 발표에서도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인 셈이다.

이날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에서 검토된 사망 사례는 전체 36명 가운데 22일 오후 4시까지 집계된 26명 사례이다. 이는 중증 사례 신고 후 사망 1명 및 중증 이상 반응 신고 당시 사망 25명을 가리킨다.

이후 추가로 확인된 10명 사례는 중증 사례 신고 후 사망 1명 및 신고 당시 사망 9명이다.

▶어제인 22일 대한의사협회가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유료 및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23~29일 1주일 동안 중단할 것을 동네병원 등 일선 의사들에게 '권고'한 바 있는데, 이 역시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은 맥락이 확인된다.

특히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방역당국은 예방 접종과 사망의 인과 관계를 하나하나 철저히 규명하고, 진행 상황을 투명하게 밝혀달라"고 언급하면서 오후 질병관리청이 예방 접종 사업 보류 결론을 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이 역시 전망에 그쳤다.

다만 내일 열릴 전문위 회의에서는 추가 분석 자료를 검토할 예정이고, 이에 따라 예방 접종 사업을 계속할 것이냐 보류할 것이냐에 대한 결정도 재차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