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선린대 직원 노조 '임단협 결렬' 부분파업 돌입

노조 "대학은 성실하게 교섭에 나서라"

23일 오전 포항 선린대 노조원들이 대학 입구에서 '임단협 성실교섭'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선린대 노조 제공. 23일 오전 포항 선린대 노조원들이 대학 입구에서 '임단협 성실교섭'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선린대 노조 제공.

경북 포항 선린대 직원 노조가 대학과 2년간 진행해온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이 결렬되자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소속 전국대학노조 선린대지부는 23일 "2년간 진행된 임단협이 결렬됨에 따라 부분파업을 선언한다"며 "대학 측이 교섭에 성실히 나서지 않는다면 무기한 파업을 진행하는 등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이 주장하는 요구안은 ▷10년째 동결된 임금 정상화 ▷노조 인정 ▷비위 의혹 집행부 조사위원회 구성 등이다.

선린대 노조 관계자는 "열악한 근무환경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일해왔지만 10년째 임금은 오르지 않고 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조가 설립됐지만 대학은 이마저도 인정하지 않은 채 노조 사무실도 내어주지 않고 있다"며 "대학은 지금이라도 성실한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대학 관계자는 "노조와 계속 대화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요구안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원만한 협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