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MB·朴 구속 관련 사과?…여당2중대"

홍준표 "국민들 외면만 더 깊어질 뿐"

홍준표 국회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국회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수감에 대해 대국민사과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국민들의 외면만 더 깊어질 뿐"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야당의 역할은 부정한 정권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를 대신하는 선명 야당이 돼야 그 존재 이유가 있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그러지 않고 여당 2중대가 되어 여당 정책에 따라가는 2중대 정당이 되거나 여당의 압제에 제물이 된 야당 과거 지도자들의 희생을 여당에 동조하면서 사과나 하는 행태로는 선명 야당이라고 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종인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박 전 대통령 구속 수감과 관련, "과거를 명확하게 청산해야 한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라며 "현재 재판 중인 상황이라 기다려보자고 했는데 상황에 따라 연내에 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야권 내부에서도 반발이 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1985년 2.12 총선에서 창당 한지 23일밖에 안된 신민당이 선명야당의 기치를 내걸고 총선에서 관제야당 이던 민한당을 침몰 시키고 제1야당이 되었고 민한당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며 사례를 들었다.

이어 "이는 야당이 선명성을 잃고 제2중대 노릇만 한다면 국민들은 야당을 버릴수 있다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준 우리 야당 정치사의 대표적인 사례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김대중.노무현의 실정에 사과한 적이 있습니까? 그 문제는 공과를 안고 가는 역사적 사실로 남겨 두는 것이 맞다"며 "오늘날 야당이 갈 길은 날지 못하는 타조의 길이 아니라 창공을 높이 나는 용맹한 독수리가 되어야 한다. 선명 야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